공지 사항

코윈 오타와

  > 공지 사항

공지 사항

[추모의 글] 故 이선미 고문님을 추모하며

Author
Admin
Date
2020-05-18 13:00
Views
1287

이선미 고문님을 추모하며 

코윈오타와의 8대 회장님이었던 이선미 고문님이 2020년 5월 16일 만 58세로 별세하셨습니다. 오랜 친구이자 여성 문제를 함께 고민했던 동료였습니다. 개인적 회상의 시간을 가지려 했으나, 코윈 회원 중에서 이선미 고문님을 잘 모르는 분도 계실 것 같아 함께 나누는 추모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이선미 고문님은 2007년부터 코윈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가하셨는데, 처음 하신 일이 회원들에게 컴퓨터를 가르치는 일이었습니다. 요즈음에는 모바일 폰으로 쉽게 메세지를 주고 받고 있지만, 그 당시에는 모바일 폰이 없었고 컴퓨터가 유일하게 이메일을 보낼 수 있는 도구였습니다. 이선미 고문님의 직업이 컴퓨터 관련이었는데, 여성들이 컴퓨터를 알아야 할 시기가 되었다고 판단하셨습니다. 컴퓨터 프로그램 중에서 몇 가지 유용한 프로그램들을 골라서 시리즈로 가르치는 동아리를 운영하셨습니다. 이 때 저는 코윈오타와의 부회장이었기 때문에 이선미 고문님을 가까이 볼 수 있었고, 또한 자주 만나게 되어 더욱 신뢰를 쌓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선미 고문님은 2008-09년에 코윈오타와의 총무가 되셨습니다. 당시 얼떨결에 회장이 되었던 제가 부탁을 드렸는데 본인이 바쁜 중에도 고맙게 수락하셨습니다. 코윈이 뿌리를 내려가는 중이었기 때문에 회의도 많았고 행사도 많았습니다. 가장 중요했던 것은 코윈의 중심과 행사의 방향이었습니다. 마침 여성 인권의 가장 큰 이슈이기도 한 위안부 할머니 네 분이 오타와에 오셨는데, 환영과 후원에 관련된 많은 일들을 총무로서 잘 진행하셨습니다. 또한 이선미 고문님은 남다른 시각과 분석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회장단과 임원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관점으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코윈의 활동이 모임의 취지에 맞고 또한 성과도 만들어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하셨습니다. 그래서 이선미 고문님이 소중한 인재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드디어 이선미 고문님이 코윈의 8대 회장이 되셨습니다 (2016-17). 여러가지 행사 중 가장 규모가 컸던 코윈캐나다 컨퍼런스를 오타와에서 주최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셨습니다. 이 행사는 오타와뿐만 아니라 캐나다 전역에서 모이는 행사로 동쪽에서는 몬트리얼, 서쪽에서는 캘거리, 벤쿠버 회원들이 비행기를 타고 참석하였습니다. 따라서 해야하는 일들이 상당히 많았지만, 이선미 고문님이 8대 임원들의 재능을 파악하고 적재적소 역할을 분담하여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쳤습니다. 이로 인해 코윈이 한국 여성부 장관상을 수상하는데 큰 공헌을 하셨습니다.   

10년이 넘도록 코윈 일을 함께 하면서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는 가까운 친구 사이가 되었습니다. 코윈 일뿐만 아니라 가족 또는 개인 일로 고민이 있을 때 전화하게 되고 만나서 의견을 나누는 사이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정치, 신앙, 여성 문제 등등 사회적인 현상에 대한 의견도 거침없이 나누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이선미 고문님에게는 날카로운 분석력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 성찰과 따스한 섬세함도 있었습니다. 본인의 말 실수로 상처 받은 분이 있었는데, 쉽게 사과하지 못하고 5년 후에나 진심으로 사과를 드렸다고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보통 자기 합리화로 쉽게 벗어날 일들을 그렇게 하지 못하고, 상대방의 고통을 상상하고 공감하며 매듭을 짓는 모습을 보면서 존경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간암 말기라는 진단을 2019년에 받으셨습니다. 보통 이런 일이 생기면 원망하는 마음이 생기기 마련인데, 이선미 고문님은 그러한 면이 없었습니다. 나이로는 후배이지만, 신앙으로는 선배셨습니다. 강한 믿음을 가지고 투병을 하셨기 때문에 옆에서 지켜보는 마음을 오히려 편하게 해주셨습니다. 천국과 영생을 믿고 세상을 떠나셨기에, 이제는 육체의 고통에서 벗어나 평온한 영혼의 세계로 가셨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래도 아쉬움과 안타까움에 가슴 한 편이 아려옵니다.

이선미 고문님이 코윈에 남긴 공헌과 발자취는 잊혀지지 않을 것이고, 코윈의 선후배들의 마음 속에 깊은 고마움으로 새겨질 것입니다. 


     2020년 5월 17일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현화신 


“When people believe their lives are meaningful, according to psychologists, it’s because three conditions have been satisfied: They feel their existence is valued by others; they are driven by a sense of purpose, or important life goals; and they understand their lives as coherent and integrated. Psychologists and philosophers say that the path to meaning lies in connecting and contributing to something that is bigger than the self, like family, country, or God.” (https://www.researchgate.net/publication/304032002)

*** 척박한 돌 틈에서 자라는 꽃이 이선미 고문님의 강했던 생활력을 기억하게 합니다.
Total 9

  • 2020-05-19 06:2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코윈에서 함께 활동하면 좋을것 같다고 어느날 선미 언니가 저를 만나러 오셨습니다.
    코윈을 살짝 알고있을때였고 아이가 너무 어려서 엄두를 못내고 있을때였는데
    선미언니는 이런저런 용기를 주고 저는 코윈에 발을 들여놓게되었습니다.
    언니같은 분이 있고, 또 그뒤엔 현화신 박사님이 계셨고 욕심나는 만남들이 코윈에는 있었습니다.

    처음엔 앞에서 이끌어주는 언니로, 활동하면서는 같은일을 논의하는 동지로,
    코윈회장으로 활동하면서는 선배로서 모범이 되어 주셨습니다.
    또 어느날 전화로 평통 자문위원으로 추천하겠다고 연락을 하셨고,
    자문위원 2년 임기를 마치고 지금은 또다른 2년 임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언니는 저에게는 대문같은 사람입니다.
    대문을 열고 세상을 보여주는 사람이였습니다.
    충고도 조언도 칭찬도 아끼지않으셨습니다.
    모든것에 감사하며, 영원히 잊지않겠습니다.

    충만한 사랑으로 아프지않고 편히 쉬시기를 기도합니다.

    -2020년 5월 19일, 신지연-


  • 2020-05-19 11:28

    첫인상이 중요하다고 하지요. 이선미 고문님을 처음 만나고 서로 얘기할 시간이 많지 않았을 때 제게 비친 모습은 이후의 모습과 많이 달랐던 거 같습니다. 가끔 코윈 임원회의에서 다른 분들과 같이 만났을 때는 차분하고 똘똘하시고 가끔 날카로운 지적을 해 주시는 분으로 생각했었습니다. 이후 가까이서 지켜보는 시간이 없었다면 아마 그모습만 제게 남아 있었겠지요. 인연이 있으려고 했는지 이선미 고문님이 8대 회장을 하실 때 제가 부회장을 맡아 2년동안 아주 가까이서 코윈에 대한 이야기 뿐 아니라 살아가는 얘기도 나누고 나서 든 생각은 첫인상은 말 그대로 그냥 첫인상에 불과하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차분하고 똘똘하신 이면에는 다정하고 사려깊고 또 감정표현에 솔직하신 고문님의 모습도 있었습니다. 더불어 피아노와 노래를 잘 하셨기에 세월호 아이들 추모식에도 몇 년동안 기꺼이 참여하여 주셨고 얼떨결에 저와 신랑도 같이 참여하게 된 덕분에 좀 더 많은 시간을 고문님과 보낼 수 있었습니다. 코윈오타와에 대한 봉사와 열정 뿐 아니라 삶의 여러 가지 현상과 사람들에 대해 객관적이면서도 따뜻한 시선을 가지고 계셨던 이선미 고문님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거 같습니다. 이제 고통없는 곳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기를 기도합니다.


  • 2020-05-19 12:12

    항상 소녀 같으시던 이선미 고문님이 너무 보고 싶습니다. 단아한 정장 입으시고 총회 참석하신 모습도, 개구장이 처럼 찡긋 웃으시던 표정도 기억이 납니다.  농장에서 키우시던 닭들 이야기도 더 듣고 싶습니다.  이토록 눈부신 5월, 이보다 더 아름답고 고통없는 그 곳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합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 2020-05-19 15:01

    너무 놀라고 당황해서 어떻게 슬픈마음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강소영님의 메세지를 받고 한동안 멍하니 앉아 있었습니다. 2017년 6월 오타와에서 열린 코윈캐나다 컨퍼런스때 처음 뵈었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묵묵히 뒤에서 모든일을 해나가는 참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셨는데... 꼭 다시 만나고 싶은 분이었는데... 안타깝고 아까운 심정을 말로 표현 할 수가 없습니다. 현화신 고문님의 글을 읽고 이선미님의 모습이 아련히 떠오릅니다. 신앙인의 삶을 살다 아름다운 추억을 주위분들에게 남기고 가셨군요. 아름다운 영혼이 하늘나라에서 평안하시길 기도 합니다. 훌륭한 고문을 잃은 오타와코윈, 멋진 사람을 잃은 친구 와 동료들... 무엇보다도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떠내보낸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white-rose-4210719_1920.jpg


  • 2020-05-19 15:18

    2006년 즈음 제가 잠깐 교회 성가대를 했던적이 있었는데 처음이라 어떻게 음을 잡아야 할지 몰라 당황하던 제게, 이선미 고문님께서 당신께서 음을 잡아주실테니 걱정하지 말고 듣고 따라 하라시며 선한 미소로 다정하게 말씀해 주셨던 기억이 아직도 따뜻하게 남아 있습니다.
    우리 곁을 너무 빨리 떠나신 것이 슬프고 아프지만, 이제 고통없는 곳에서 평안히 지내시길 기도 드립니다.
    - 정경아 드림


  • 2020-05-19 15:18

    작년 8월 14일 국회 의사당앞에서 있었던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서 선미 고문님을 만났습니다. 해마다 위안부 기림일 행사와 세월호 추모행사에는 빠지지 않고 참석하셔서 고운 목소리로 노래도 불러주고, 마이크를 잡고 강한 목소리를 내기고 하고, 함께 피켓도 들어주셨습니다.타인의 아픔에 깊이 공감하시고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 주는 그런 사람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고문님과 그리 많은 사적인 만남은 없었지만 그 날 행사가 끝난 후 댁에 놀러 가고 싶다하니 선뜻 아무때나 오라고 해주셔서 일 주일 후에 바로 오타와에서 한시간 거리에 있는 선미 고문님 댁에 놀러를 갔습니다. 큰 개 두마리가 반겨주는 그야말로 목가적인 선미님 댁에서의 몇시간이 제가 선미님을 기억하는 마지막 모습이 될 줄을 그 때는 알지 못했습니다.

    댁에서 직접 수확한 콩으로 만든 콩국수랑 맛있는 부침개에 함께 맥주를 마시며 우리들 살아가는 이야기로 하하호호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수다를 떨었습니다. 귀가 잘 안들리는 친정 어머니께 우리를 큰 목소리로 소개를 하고, 함께 웃던 어머니 모습에 두 분 모습이 참 보기 좋다 생각했었습니다. 엄마에게 좋은 딸이였습니다.

    누가 나의 아픔에 공감해 주면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되고 마음을 열게 됩니다. 그 날의 방문이 제겐 그런 순간이였던 것같습니다. 고마운 사람이였습니다. 오래 알아가고 싶다 생각도 들었습니다.

    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단 소식을 듣고 11월에 전화 통화를 한번 했습니다. 그때만해도 항암 치료 대신 식이 요법을 시도 하고 계신다고 하시면서 자세하게 설명도 해주시고 목소리도 괜찮아서 희망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이런 시국에 얼굴 한번 뵙지 못하고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가시게 될 줄 상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그 후로라도 한번 더 찾아가 볼걸…안와도 된다는 그말에, 가족끼리 잘 하고 있다는 그말에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미안함에 너무나 죄송합니다.

    선미고문님과의 소중한 추억 오래오래 간직 하겠습니다. 그 고맙고 따뜻한 마음 항상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이제 고통 없는 그 곳에서 편히 쉬세요. 우리 다시 만날 때까지..

    Rest in peace!

    이선미.jpg


  • 2020-05-19 15:24

    코윈은 처음이라 쭈삣쭈삣 어색해하는 저에게 따스한 미소로 먼저 손을 내어주신 이선미 고문님의 모습이 제일먼저 생각납니다.
    강단있는 모습과 목소리에, 남을 먼저 배려할줄 아는 따뜻한 마음까지 두루 지니신 고문님.
    늘 코윈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시고, 저희 말에 귀를 기울여주시며 '잘한다 잘한다' 응원해주신 그 모습 잊지 않겠습니다.
    그곳에서는 아픔도 없이, 좋아하시는 노래 마음껏 부르며 늘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고문님.
    - 정소연 드림


  • 2020-05-19 22:45

    항상 긍정적이며 활짝 웃어 주던 그 미소가 그립습니다.
    같이 기도 하던 밤이 저의 추억으로 간직해야 되나 봅니다.
    코윈에서 적극적으로 응원해주고 도와 주신 고 이선미 고문님 보고싶습니다.
    사랑합니다.
    우리 하늘나라에서 만나요.
    임영선


  • 2020-05-23 09:31

    소녀같은 목소리와 깍듯한 말씨의 낯선 분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이케아 카페테리아에서 처음뵈었지요.
    목소리만큼이나 순수하신 모습에 카리스마넘치는 말솜씨를 가지셨더라구요.그 동전 양면성 같은 매력에 이끌려 인연이 되어서 8대 일을 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코윈의 끈을 잡게 했습니다.

    앞에선, 말씀없이 열정과 겸손으로 솔선수범하셨고, 뒤에선 배려와 격려로 8대를 이끄시는 모습은 처음 그대로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매달 했던 임원회가 생각이 납니다
    임원들간에 분분한 의견들이 오갈 때면 묵묵히 인내를 가지고 끝까지 듣기만 하셨지요.
    기다리고 기다렸다가 나중에 간단하면서도 명쾌하게 정리하셔서 모두가 수긍하는 결론으로 방향성을 잡아주셨습니다.
    마무리는 특유의 유머로 웃으면서 갈끔하게 했뎐 기억이 생생합니다.
    '진정한 리더의 모습은 이런 거구나' 라고 매번 느끼게 했습니다.

    그 덕분에 많이 배웠고, 앞으로도 배우면서 닮아가고 싶은 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렇게
    황망하게 보내 드려야하니 참 아픕니다.
    떠나시는 그 길이 천국인 줄은 알지만 성급하게 가시는 발걸음이 참 야속합니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한 꽃들이 눈부시게 아름답습니다.꽃 구경하시면서 외롭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편안하세요.

    신명숙


kowinottawa 2024.02.02 Votes 0 Views 382
안녕하세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공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6월 13일에 예정된 손열음 공연 단체관람과 더불어, 연주자 소개 및 곡 해석을 통해 음악을 더 깊이 있게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프로그램 소개>Yeol Eum Son, Carneiro & the Firebird with the NAC Orchestra공연 일시: 2024년 6월 13일 8:00pm공연 장소: Southam Hall at National Arts Center (1 Elgin Street, Ottawa)ANDREIA PINTO CORREIA CiprésSERGEI PROKOFIEV Piano Concerto No. 2IGOR STRAVINSKY Firebird Suite (1945)❖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s://nac-cna.ca/en/event/33719)<세부일정 및 내용>1. 연주자 소개 및 곡 해석 (온라인)  연주자 소개 및 곡 해석을 통해 음악을 더 깊이 있게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모임 일시: 2024년 5월 31일 (금), 8:30pm - 9:30pm (1시간)- 모임 장소: Zoom meeting- 대상: 남녀노소 누구나- 신청 방법: QR코드, 구글폼 통해 신청 (신청서 바로 가기)- 신청 마감: 2024년 5월 27일 (월)2. 손열음 프로코피에프 협연 단체관람단체관람을 통해 코윈오타와 회원들 및 한인교민들이 함께 모여 음악을 즐기고 공유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공연 일시: 2024년 6월 13일 (목), 8:00pm (2시간 예상)- 만남 시간 및 장소: 7:00pm, Canal Foyer at NAC (티켓 배부 및 단체사진과 담소)- 가격 : $22 (정상가 $31.00) (Orchestra U-W Centre 좌석)- 신청 방법: QR코드, 구글폼 통해 신청 (신청서 바로 가기)- 신청 마감: 선착순 마감 (20좌석)* 주의사항: 단체관람 특성상 티켓 취소...
kowinottawa 2024.04.27 Votes 0 Views 167
안녕하세요. 코윈오타와 회원여러분,제22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안내를 보내드립니다.제22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세계 곳곳에서 전하는 한 표 희망찬 대한민국 미래의 시작투표기간 2024.03.27 ~ 04.01 (매일 08:00~17:00)※ 기간 중 공관별로 기간을 달리 정할 수 있음.투표장소 주소 : 150 Boteler Street, Ottawa, Ontario, Canada K1N 5A6투표대상 국외부재자신고인명부 및 재외선거인명부에 등재된 사람준비물 신분증명서 (단, 재외선거인은 국적확인서류 원본 함께 지참) ※ 국적확인서류에 사진이 첩부된 경우 별도의 신분증은 필요없음. ※ 국적확인서류는 해당 공관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외선거 홈페이지(ok.nec.go.kr), 외교부 홈페이지(mofa.go.kr), 재외동포청 홈페이지(oka.go.kr) 에서 선거정보 등 확인 가능The 22nd Overseas Elections for National Assembly MembersEach vote from every corner of the world, the beginning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filled with hopeVoting Period2024.03.27 ~ 04.01 (08:00~17:00 every day)※ The voting period may vary from one diplomatic mission to another.Voting PlaceAddress: 150 Boteler Street, Ottawa, Ontario, Canada K1N 5A6Eligible VotersKorean nationals enrolled in official lists of overseas absentee voters or overseas eligible votersRequired DocumentsAn identification certificate (Overseas eligible voters should also prepare original copies of the documents required to identify the nationality.) ※ Additional identification certificates are not necessary if a photo is attached to the documents that identify the nationality ※ Documents to identify the nationality are available on the website of the relevant diplomatic mission.※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visit the websites...
kowinottawa 2024.03.07 Votes 0 Views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