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블로그

자유블로그

  > 오타와 자유블로그

코윈 오타와 자유블로그

"꿔다 놓은 보릿자루"를 아시나요?

Author
섬진
Date
2009-12-22 02:02
Views
18808
지난 번 모임에서 "꿔다 놓은 보릿자루"같다는 관용어구를 사용했다가,
그 뜻이 정확히 무엇이냐는 질문이 있었다.
그렇게 쉬운 것을 물어보다니, 하지만 나는 당황했고, 듣고 있던 사람들은 여러가지 의견이 분분했다.
그 중에서 제일 그럴듯한 것은 "쌀자루"도 아니고 "보릿자루", 거기에 "자기 것도 아니고 꿔온 것"이니, "숨기고 싶은 창피한 어떤 것"이라는 것이다.
나는 그런 뜻으로 사용한 것이 아니었으므로, 다음부터는 어려운 말(?)은 쓰지말아야지 하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갑자기 오늘 또 생각이 나서, 일명 네박사님 naver.com에 물어보았다.
가장 유력한 뜻은 "어떤 자리에서 있는 둥, 없는 둥 말없이 듣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 유래가 더욱 재미있다.

다음 글은 퍼온 글:

"연산군의 횡포를 보다 못한 몇몇 신하들이 모여 반란을 꾸미던 날.
구석에 꿔다 놓은 보릿자루에 누군가 갓과 도포를 벗어 놓았다.
한 대감이 그걸 보고 염탐꾼으로 착각해 놀랐는데,
그 뒤에 어떤 자리에서 있는 둥, 없는 둥 말없이 듣고 있는 사람을 "꿔다 놓은 보릿자루"라 부르게 되었다.
<출저:http://www.joomoney.com/ace/story114.html>
도움이 되시기를... "

출처: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3&dirId=130101&docId=36451766&qb=6r+U64ukIOuGk+ydgCDrs7Trpr/snpDro6jsnZgg7Jyg656YICgp&enc=utf8&section=kin&rank=1&sort=0&spq=0&sp=1

좀 더 긴 설명은 여기에:

"연산군은 백성을 다스리는 데에는 소홀한 채 술과 놀이만 일삼던 임금이 었어요.
임금이 백성을 돌보지 않자 나라는 점점 어지러워졌어요.
"허어, 왕께서 허구한 날 술과 계집의 치마폭에서 헤어날 줄을 모르니....나라 꼴이 말이 아니오."
"그러게 말이오. 옳은 말을 하는 신하는 멀리하고 간신들의 아첨에만 귀를 기울이니.... 원, 참."
"뜻 맞는 사람끼리 뭔가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겠소? 임금을 몰아 내든지 해야지, 원."
"쉿! 누가 듣겠소. 자, 사람들 눈을 피해 조용한 데서 얘기합시다!"
연산군의 그런 행동을 보다못한 몇몇 신하들이 비밀리에 일을 꾸미기 시작했어요. 그들은 성희안, 박원종 등으로 연산군을 몰아내고 나라를 바로잡고자 뜻을 모았어요.
"오늘 밤 모두들 박원종의 집으로 모이시오. 마지막으로 내일 할 일을 점검해 보아야겠소."
뜻을 같이한 사람들이 다 모이자 성희안은 이야기를 시작했어요.
"자 각자 어떤 일을 맡았으며, 준비에 차질은 없는지 돌아가면서 말해보시오."
그런데 이상한 일이었어요. 모두 다 돌아가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오직 구석에 앉은 한 사람만 입을 꼭 다물고 있는 게 아니겠어요? 하지만 달빛도 없는데다 비밀이 새어 나가지 않도록 촛불도 켜지 않은 터라, 그가 누군지 알아볼 수가 없었어요.
성희안은 가만히 모인 사람들을 세어보았어요. 놀랍게도 모이기로 한 사람보다 한 명이 더 많았어요.
"박 대감, 엄탐꾼이 들어와 있소."
박원종도 흠칫 놀라 주위를 둘러보았어요. 염탐꾼이 있다면 내일 벌이기로 한 큰 일이 물거품이 되는 것은 물론이고, 여기 모인 사람들도 하나도 살아남지 못하지요.
그러나 아무리 살펴도 염탐꾼은 보이지 않았어요.
"성 대감, 대체 누굴 보고 그러시오?"
성희안은 말없이 한 사람을 손가락으로 가리켰어요. 성희안이 가리키는 것을 바라보던 박원종은 껄껄 웃었어요.
"하하하! 성 대감, 그건 사람이 아니라 내가 내일 큰 일을 위해서 꿔다 놓은 보릿자루요."
정말 자세히 보니 보릿자루였어요. 그런데 거기에 누군가 갓과 도포를 벗어 놓아 영락없이 사람으로 보였던 거지요.
"허허, 내가 너무 긴장했나 보군. 꿔다놓은 보릿자루를 사람으로 착각하다니...!"

그 뒤로 어떤 자리에서 있는 둥 없는 둥 말없이 그저 듣고만 있는 사람을 가리켜 '꿔다 놓은 보릿자루' 같다고 해요. "

출처: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1&dirId=11080102&docId=61373383&qb=6r+U64ukIOuGk+ydgCDrs7Trpr/snpDro6jsnZgg7Jyg656YICgp&enc=utf8&section=kin&rank=2&sort=0&spq=0&sp=1
Total 1

  • 2010-01-26 15:07

     유래가 재미있습니다만, 예상 밖입니다. 내용은 싱겁지만 연산군의 횡포에 대한 반기를 들고 나라를 바로잡으려는 상황에서
    시작하였다니 의미 심장합니다. 여하간 꿔다 놓은 보릿자루가 되지는 말아야 되겠지요?  "남의 의견도 경청하고 본인의
    의견도 표현하는 사람"을 무어라 하는지 새로운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 난초.


Total 51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코윈오타와 자유블로그 이용안내 (2)
2dbubbles | 2020.04.19 | Votes 1 | Views 9723
2dbubbles 2020.04.19 1 9723
508
주 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 _캐나다 아포스티유 시행 안내_2024년 1월 11일
kowinottawa | 2024.01.11 | Votes 0 | Views 74
kowinottawa 2024.01.11 0 74
507
오타와 한인 도서관 이용안내
kowinottawa | 2024.01.11 | Votes 0 | Views 62
kowinottawa 2024.01.11 0 62
506
한국-캐나다 60주년 기념 공연 안내 : Tuesday, October 10, 2023Free admission, RSVP required
kowinottawa | 2023.10.09 | Votes 0 | Views 225
kowinottawa 2023.10.09 0 225
505
5월 오타와 기후변화 뉴스
whiltebluemi | 2023.05.31 | Votes 1 | Views 543
whiltebluemi 2023.05.31 1 543
504
4월달 기후변화 뉴스
whiltebluemi | 2023.05.01 | Votes 1 | Views 567
whiltebluemi 2023.05.01 1 567
503
4월 플로깅(줍깅)후기 (1)
kowinottawa | 2023.04.12 | Votes 1 | Views 633
kowinottawa 2023.04.12 1 633
502
4월 플로깅(줍깅)후기
kowinottawa | 2023.04.12 | Votes 0 | Views 1280
kowinottawa 2023.04.12 0 1280
501
주 캐나다 대사관 안내_2023.4.1.~2024.12.31. 한국 방문 시 K-ETA 한시적 면제
kowinottawa | 2023.04.05 | Votes 0 | Views 2371
kowinottawa 2023.04.05 0 2371
500
친구야, 줍깅가자!!!!(플로깅)
kowinottawa | 2023.04.05 | Votes 0 | Views 5543
kowinottawa 2023.04.05 0 5543
499
3월 오타와 기후변화 뉴스
whiltebluemi | 2023.04.01 | Votes 1 | Views 2379
whiltebluemi 2023.04.01 1 2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