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소식

활동 소식

팀코윈오타와
코윈오타와 클럽
사회봉사

  > 활동 소식 > 네트워킹

네트워킹

영화이야기 2: <송곳니> 권력은 온순한 개를 원한다

Author
Admin
Date
2020-06-12 19:04
Views
416

영화 컬럼 두번째 : <송곳니>  요르고스 란디모스 감독

- 권력은 온순한 개를 원한다­

저는 지금 한국에 있습니다. 오타와에 계신 여러분들에게는 너무 죄송하지만 코로나 기간 동안 오타와에서 누리지 못했 외출의 자유, 사람을 만날 자유를 누리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낮에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고 저녁에는 집에서 요즘 유행하는 영탁 막걸리와 함께 영화를 보는 사치를 누리고 있습니다.  가끔 새로 생긴 첨단 시설의 서점도 방문해서 시원한 에어컨과 함께 책을 읽는 사치도 같이 누리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  제가 요즘 읽고 있는 책의 제목인데요 책에 나온 구절 코로나는 국가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라는 말이 이상하리 만큼 잊혀지지 않네요. 정말 코로나는 사람들에게 국가의 존재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기회가 같습니다.

 코로나를 막기 위해 엄격한 봉쇄와 통제를 택해야 하는가, 그냥 개인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터무니없이 많은 희생을 허용하는 것이 옳은가? 이건 모든 국가가 가진 딜레마인데요,

가지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한 나라는 없을까요? 한국 방문을 통해 한국이 코로나 문제   가장 이상적으로 해결하고 있는  나라라는 것을 다시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국경이나 지역 봉쇄, 외출금지 등의 강한 통제 조치를 취하지 않고 투명하게 국민과 소통하며 시민의식에 크게 의존한 전략을 선택했기 때문이고 선택은 옳았습니다. 그리고 요즘 갑자기 다시 뉴스에 오르 내리는 전두환의 기사를 보며 이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의 희생을 올리지 않을 없었고 다시 감사함을 느꼈습니다.

,   영화 소개를 하기 위해 서론이 너무 길었네요. 영화가 제가 앞에 조금 두서 없이 떠든 내용과 조금은 연관이 있어서 그랬습니다.

2009 5 저는 혼자 드레스를 차려 입고  누가 초대하지도 않은 프랑스 칸느 영화제를 보러 프랑스에 갔습니다. 말도 통하고 아는 사람도 없어서 영화 보다는 멋지게 차려 입은 파리지엥과 독한 커피를 십잔 마신 기억이 남습니만 페스티발이 저에게 의미가 있었던 것은 바로 오늘 소개할 영화를 곳에서 만났기 때문입니다
영화가 끝나고 머리를 둔탁한 둔기로 맞은 같은 기분때문에 분정도는 몸을 가누지도 못했   같습니다
만큼 충격적인 영화였는데요,미리 조금 말씀 드리자면 지금 소개할 영화송곳니 아주 더할나위 없이 훌륭한 영화이지만 노출과 성적 묘사 수위가 아주 높은 영화입니다.  보시기 전에 미리 심호흡 하시기 바랍니다.

가끔 사람들이 저에게 이런 질문을 던지고 합니다. 영화를 그렇게 많이 보는지?   그런 영화를 좋아하는지 등등. 글쎄요, 선뜻 대답이 나올 때가 많았는데요, 제가 찾은 대답을 제가 좋아하는 감독의 말로 대신해 보겠습니다.

A film should be like a stone in your shoe” 

송곳니가  바로 그런 영화입니다걸을 신발 안에 돌이 있다면 걷기는 너무 힘들겠지만 바꿔 생각하면 운동 효과를 높일 수도 있겠죠? 송곳니는 신발 안의 돌멩이처럼 마주 대하기 정말 힘든 영화이지만 우리가 번쯤은 보면서 국가란 무엇인가 자유란 무엇인가 국가가 보호라는 미명 아래 국민의 생각과 행동을 통제해도 되는가 ? 라는 질문을 우리에게 마구 마구 던져주는 영화입니다그래서 영화가 끝나고 집에 오면  몸과 마음에 생채기가 남아 생채기를 보듬을 시간이 아주 많이 필요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2009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분에서 봉준호 감독의 마더를 제치고 대상을 타서 개인적으로 속상했지만 의의를 제기할 없을 정도로 훌륭한 영화입니다. 재미있게도 영화를 만든 그리스의 ( 당시 신예 감독) 요르고스 란디모스는 미디어와 인터뷰를 때마다 가장 존경하는 감독 명에 봉준호의 이름을 항상 거론하고 했는데요, 2019 필름 페스티발 심사위원 중에 명이었고 준호 감독이 대상을 타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는 후문입니다.

영화의 스토리를 조금 공유해 보면,

여기 가족이 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명의 자녀로 이루어진 평범해 보이는 가족,  그러나 아버지에 의해 남매는 외부와 철저하게 차단되어 있습니다. 외출도 하지 않고 학교에 다니지도 않고 집에서 아버지와 어머니에게만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면 아시겠지만 배우는 단어의 의미는 우리가 아는 그것과는 아주 다릅니다. 예를 들면바다 나무 팔걸이가 달린 안락의자로 우리 거실에 있는 것을 생각하면 된다. 이렇게 말이지요.

아버지는 자라나는 아들의 성적 욕구를 채워주기 위해 외부에서 여자를 데려오기도 합니다. 여자가 아이들에게 아버지 몰래 록키 영화 비디오를 보여주는데 사실을 아버지에게 들키고 맙니다. 다음날 아버지는 여자를 집으로 찾아가 마구 때립니다. 아버지는 아침에 출근할 마다 아이들에게 필요한 물건을 물어보고 저녁에 퇴근할 물건을 사다줍니다. 아버지는 아이들에게 물건을 건네기 전에 물건의 상표를 항상 떼고 줍니다. 아버지는 아이들에게 항상 말합니다. 바깥 세상은 상상도 괴물들이 득실대는 곳이기 때문에 집안에 있어야만 안전하다고……, 그렇지만 송곳니가 생기면 집을 떠날 있고 안전하게 떠나려면 차를 타고 나가야 한다고 말합니다. 운전도 모르는 남매에게 집을 떠난 다는 것은 요원한 일로 보입니다만 영화 마지막에 딸은 아버지 몰래 트렁크에 몸을 실어 밖으로 나갑니다. 그리고 영화는 그렇게 끝납니다.

 

20세기 가장 위대한 영화 감독 중의 하나로 꼽히는 요르고스 란디모스는 오랜 기간 정치적 독재의 좋지 못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과거 그리스의 정치 체제를 풍자하는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답니다. 그래서 만약에 가정에서 아버지가 자신의 가정을 극도로 통제한다면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질까 하는 생각에서 영화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인터뷰에서 그는  작품에 대해 지도자들과 거대 미디어가 어떻게 진실로부터 국민들을 고립시키면서 단편적인 지식만을 주입시키는가에 대한 비평이며, 억압의 체제에서 일어날 있는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습니다.

영화의 서사적 틀은 독재가 어떻게 부지불식간에 국민들에게 정착하는가를 교과서적으로 보여줍니다. 행위와 사고의 제한, 외부적 흐름과 정보를 철저히 통제하여 국민을 우민화 시키는 것이 얼마나 끔직한 가를 많은 은유와 풍자를 통해 낱낱이 보여 줍니다.

코로나 때문에 다들 힘든 시간을 보내시는데 이렇게 무겁고 어두운 영화를 소개해 드려서 조금 죄송합니다만 우리 역시 군부정권의 정치적 독재 경험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영화가 저는 남다르게 다가왔습니다

여러가지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 영화는 만약 감독이 영화가 끝난 다음에 관객들이 각자 자신의 신발에 돌을 넣어 가길 원했다면 시도는 완벽하게 성공했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Total 3

  • 2020-06-15 03:01

    영화에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네 영화도 알고 보면 참 많은 게 보이더라고요. 혹시 시간 되시면 같은 감독의 영화 랍스터라는 영화도 추천 드립니다.


  • 2020-06-13 21:43

    온순한 개가 송곳니를 드러내야만 하는 순간이 온다면 그건 자신을 지키기 위한 보호 본능적인 반응이겠지요 저는 이 영화의 제목 또한 깊은 메세지를 담고 있어 보입니다 좋은 영화 추천해 주시고 설명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알고 보면 더 많이 보이고 이해가 갈거라 생각이 듭니다 감독 영화에 관심이 가네요 함 보고 싶은 영화 입니다


  • 2020-06-21 00:06

    네 기회가 되면 랍스터도 챙겨 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제목: 12월 시 낭독회 준비물: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언제: 12월 13일 (월)저녁 7시 30분 담당: 안미희 (mihee.ahnj@gmail.com)  코윈오타와 시낭독회가 2021년 한해를 마무리하며 회원들과 초촐한 송년 시낭독회를 진행하였다. 서로 따듯한 마음을 나누며 한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낭독회가 어떤점이 좋았는지도 나누어 보았다. 소그룹으로 진행되고 시를 잘 알지 못하였지만 낭독할 시를 고르며 시를 만나 볼수 있는 시간이 좋았다. 다른 회원들이 가져와 낭독해주는 다양한 시들을 음미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시가 우리의 정서를 반영해주고 치유해주는 시간임을 느낄 수 있었다. 등등 회원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다시한 번 시가 주는 고마움과 여유로움을 생각해보게 되었다. 아무 생각없이 겨울 풍경그리기                                                     최하림 눈이 내리니 나뭇가지들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포물선을 그리며 휘어지다가 눈을 털고 일어나고 다시 눈을 털고 일어나고 한다 오후 내내 그 일을 단조롭게 반복한다 우리가 날마다 아침을 시작하고 또 시작하는 것과 같으다.이런 날 하늘을 지붕 가까이내려와 멈추고 세상 길도 들녘에서 멈추고 세상 길도 들녘에서 모습을 지운다 나는 천근 무게로 눈꺼풀이 내려앉아 꿈속처럼 눈을 감는다 아이의 속뼈같이 여린 가지들이 사라지고 또다시 가지들이 떠올라 머나먼 마을에 차곡차곡 쌓인다   나는 사나운 짐승처럼 눈벌판을 마구 쏘다니고 싶지만 나는 결코 눈길에 발자국을 남기지 못한다 눈은 나를 덮고 또 덮으며 종일 내려 쌓인다
kowinottawa 2021.12.22 Votes 0 Views 201
책을 통하여 세상을 알고 이웃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우는 코윈오타와 북클럽 세번째 챌린지모임이 2회에 걸쳐 9월 23일/ 11월 25일 진행되었다. §  선정도서:  세번째 챌린지 도서  “Maybe you should talk to someone” by Lori Gottlieb (마음을 치유하는 법) §  강사: 강소영 (언어학 박사, 현 칼튼대학교 언어학과 한국어 강사) §  담당자: 조상은 sangeun.cho21@gmail.com 3권의 책을 읽는 챌린지에 6회중 5회를 참석하신 이은원회원님께 챌린지 참가상을 시상하는 시간 또한 가졌다.1년동안  영어책 읽기 도전에 참가해 주신 이은원 회원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다음에 <정의정 회원의 참가후기>를 소개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북클럽에 참여하게 되었고, 제일 마지막 작품을 함께 읽었습니다. 코윈 웹사이트를 통해 회원 여러분들께서 그동안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계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북클럽은 당장 정회원이 아니어도 참여할 수 있다는 안내가 있어서 부담없이 함께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는 선정된 도서 총 세 권을 모두 읽고 세 번의 토론에 참여하는 챌런지 형식으로 운영하셨다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내년에도 동일한 형식으로 북클럽이 진행된다면, 꼭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북클럽 미팅을 하면서 책에 대한 내용을 주로 이야기 하게 되지만, 그 와중에 이민자로서 캐나다에서 살아가는 이야기들, 가족 이야기, 일상에서 혹은 삶의 중요한 시기에 맞닥뜨리는 여러가지 일들을 자연스럽게 털어놓게 되고, 또 함께한 분들의 애정 어린 충고나 위로의 말도 나눌 수 있어서 정말 따뜻한 경험이었다고나 할까요? 그리고 선정된 도서가 제가 평소에 잘 읽지 않는 분야를 다루고 있어서, 그 책을 읽고 음미하는 시간들이 신선한 휴식으로 다가오기도 했습니다. 2022년에는 북클럽 회원님들과 또 어떤 책들을 읽고...
kowinottawa 2021.12.22 Votes 0 Views 197
<직업네트워킹 : 요리, 제과/제빵분야>  ■ 대상 - 제 2의 커리어에 관심있으신 분 - 취업에 관심있는 분은 누구나 참가가능 ■ 내용 : 각 직업별 자격취득, 진로, 향후 전망 등 1) 요리 (Culinary): 장진숙 (Culinary 전공, 현 Costco Food Court 근무) 2) 제과/제빵 (Bakery): 신희원 (Bakery 전공, 현 Cupcake Lounge 근무) 3) 제과/제빵 (Bakery): 홍경화 (Bakery 전공,  전 Trueloaf Bread Company / Ichiban Bakery 근무) ■ 언제 : 2021년 10월 26일(화) 7:30-9:00PM ■ 담당자 : 정진희 ( jinheejc.chung@gmail.com ) 제과/제빵 관련 분야에서 일하고 계시는 분들을 모시고 동일 분야에 관심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수료하시고 캐나다로 삶의 터전을 옮겨 제 2의 커리어로 취업에 성공하신 경험 나누어 주셨고 나아가서는 서로간에 네트워킹을 만들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됩니다.  행사를 주관단체로서 다시 한 번 참석헤 주신 모든 분 감사드립니다.다음에 <홍경화회원님의 참가후기를 공유합니다.>저는 알곤퀸컬리지에서 baking and pastry art management program을 졸업했고 그뒤로 캐나다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초코렛 가게에서 일하고 있구요. 직업네트워킹이 제가 학기재학중일때 참석했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어요. 비록 누가누군지 대면하지않았지만 이 프로그램에 대해 관심가지거나 졸업후 취업에 대해 정보나눔을 위해서는 이러한 네트워킹이 중요한것같아요. 비록 제가 스피커로 큰 도움이 되진 않았겠지만 서로 궁금한점들 나누고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게되어 너무 좋았습니다. 이런 시간들을 통해 점점 서로 네트워크를 만들어가고 오타와안에서 작은 힘이나 정보라도 나누면 좋겠습니다. 소중한 자리 마련해주신 코윈오타와에 감사드립니다.
kowinottawa 2021.12.21 Votes 0 Views 218
10월 시낭독회에서 낭독된 시들을 공유합니다.언제: 10월 18일 (월)저녁 7시 30분가을의 기도                      김현승시인가을에는기도하게 하소서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가을에는사랑하게 하소서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시간을 가꾸게 하소서가을에는호올로 있게 하소서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백합의 골짜기를 지나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 같이 단 풍                                                         -김종길 올해도 무엇을 하며 살아왔는가? 작년 이맘때 오른 산마루 옛 城터 바위 모서리, 작년처럼 단풍은 붉고, 작년처럼 가을 들판은 저물어간다.   올해도 무엇을 하며 살았는가? 작년에도 스스로에게 물어보았던 물음. 자꾸만 세상은 저무는 가을 들판으로 눈앞에 떠오르고,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사는 동안 덧없이 세얼만 흘러가고, 어이없이 나이만 먹어가건만, 아직도 사위어 가는 불씨 같은 성화는 남아 까닭없이 치미는 울화 같은 것   아, 올해도 무엇을 하며 살아왔는가? 저무는 산마루 바위 모서리,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 정 지 원 -  단 한 번일지라도 목숨과 바꿀 사랑을 배운 사람은 노래가 내밀던 손수건 한 장의 온기를 잊지 못하리   지독한 외로움에 쩔쩔매도 거기에서 비켜서지 않으며 어느 결에 반짝이는 꽃눈을 닫고 우렁우렁 잎들을 키우는 사랑이야 말로 짙 푸른 숲이 되고 산이 되어 메아리로 남는다는 것을 강물 같은 노래를 품고 사는 사람은 알게 되리 내내 어두웠던 산들이 저녁이 되면 왜 강으로 스미어 꿈을 꾸다 밤이 길수록 말없이 서로를 쓰다듬으며 부둥켜 안은 채 느긋하게 정들어 가는지를 누가 뭐래도 믿고 기다려주며 마지막까지 남아...
kowinottawa 2021.12.12 Votes 0 Views 192
제목:  <시와 함께하는 가을산행>준비물: 간단한 하이킹 복장과 간식언제 : 9월 18일 (토) 오후 1시 30분장소 : 가티노 파크 (Gatineau Park Visitor Centre : https://ncc-ccn.gc.ca/places/gatineau-park-visitor-centre코윈오타와 시낭독회가 9월 가을의 문턱에서 함께 자연속을 걸으며 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시간을 갖고자 <시와 함께하는 가을산행> 을 다녀왔습니다.시를 좋아하시는 분들과 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하는 걷는 시간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함께 나누었던 류시화 시인의 아름답고 사색이 담긴 시와 더불어 요즘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똥 밟았네"라는 노래를 들으며 흥겨운 시간 또한 가졌습니다. <김문옥 회원의 한줄 참가후기> 오는 내내 똥밟았네 노래 부르며 왔어요 ㅎㅎ눈이 부시게 좋은 날씨와 즐거운 분 들 오랫만에 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정성스럽게 준비해오신 음식도 감사드리고요. 또 이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다음에 노래 "똥 밟았네"소개합니다.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아침 먹고 땡 집을 나서려는데 화려한 햇살이 나를 감싸네 나만 바라보는 시선을 느끼며 거들먹 거들먹 걷다가아침 먹고 땡 집을 나서려는데 새로 산 구두가 맘에 쏙 들어 날아갈 듯 가벼운 발걸음으로 또각 또각 또각 걷다가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아침 먹고 땡 집을 나서려는데 아 오늘따라 허리가 하나도 안 아파 가슴을 쫙 펴니 십년은 젊어진 줄 성큼 성큼 성큼 걷다가아침 먹고 땡 집을 나서려는데 길고양이 한 마리가 나를 노려봐 눈싸움도 질 수 없다 나는 승부사 눈을 부라리며 걷다.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밟았네 똥 똥 밟았네 똥...
Admin 2021.10.02 Votes 0 Views 290
영화이야기 지구환경편 지구를 위하여> ■일시: 06월 29일 (화) 저녁 8시 – 9시 30분 ■  장소: 화상 모임 ( 로그인 정보 추후에 공지예정) ■  내용: 영화 보고 영화에 관한 이야기 나누기 ■  담당자 : 유현정 hjyoo.yoo@gmail.com) 영화이야기에 <지구환경>편 David Attenborough: A Life on Our Planet를 통해 지구환경 변화와 자연의 회복을 위한 우리의 의무는 무엇인가룰 다시한번 생각해 보고 회원들과 심도있는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갖었습니다. 다음에 코윈오타와 현화신고문님의 참가후기를 소개합니다.올해에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코윈오타와의 활동이 제한되고 있지만, 영화 한 편을 본 후 느낀 점들을 나누는 온라인 미팅 “영화이야기”가 진행되어 왔다. 특히 이 번 6월 모임에서는 지구 환경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선정되었는데, 이 주제에 대해 관심이 있어서 참여하게 되었다. 올해 처음으로 참석하여서 진행에 대해 궁금하였는데, 전반적으로 즐겁고 만족스런 모임이었다. 줌 미팅으로 참석자들의 얼굴을 보게 되니 직접 만난 것처럼 반가왔다. 잠시 인사를 나누면서 백신 접종에 대해 경험들을 이야기하다 보니, 이미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편안한 분위기도 만들어졌다. 참가 후기를 쓰게됨에 따라, 영화에 대해 짧게 요약한 후 참가자들이 나눈 의견 일부를 소개하고자 한다.                                               첨부된 영화 포스터에서 보여주듯이 지구의 녹색 공간은 (green space) 인간이 숨을 쉴 수 있는 허파(lung) 역할을 한다. 따라서 녹색 공간의 크기와 생태계의 균형이 건강한 허파를 상징하는데, 이러한 점에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이 영화는 지적하고 있다. 그동안 지구 planet에 대해 많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해온 데이비드...
Admin 2021.07.12 Votes 0 Views 379